马文秀的诗三首《灯盏下的预想》(中韩互译)

作者:马文秀 来源: 译者:王冬 时间: 2018-07-27 00:15 阅读:

01.jpg

역풍

 

생각은이미오래가고

결국사막처럼무너진다.

보리밭색의기분은모든것을해면하고

코란해언은조용하고깨끗하고

욕망이없으면강직하거나먼곳에간다.

푸른차는도착할수없는카를백에

아마잠시의조용함을누릴지도모른다.

언어나기분

02.jpg

《逆风,一场行》

 

思想,跋涉已久

终究,像戈壁崖豁颓然倒塌

麦田色的心情,澄清了一切

《古兰经》解言,静亦净

无欲则刚,或者远行

绿皮车,在到达不了的卡尔白

或许,可以安放一刻的宁静

言语或者是心情

00.jpg

안각

 

주름살속의조용함

은은히

아프고신음이더욱뚜렷해진다.

쌀쌀함이창밖을흘러가는데

열차안에접촉하기어려운낯선사람

졸린몸이피곤함을지탱하고

낯선승객을방비한다.

인자는

순간지나허겁도없다.

마음은평정속에격안된다.

오늘밤열차안의안각은

거슴츠레해지고위로보고감기고

새벽을기다리는것을기다린다.

001.jpg

《眼角》

 

皱纹堆里的安详

隐隐约约

病痛,在呻吟中愈发清晰

凄冷飘过窗外

列车里,难以触摸的陌生人

困倦的身体,支撑着疲惫

提防莫名的乘客

一种慈祥

穿眼而过,不带惊慌

心,在平静里激扬

今夜,列车里的眼角

斜的、扬的、垂拉的

佯装着,等待黎明

002.jpg

등잔밑의예상

 

바빠서따뜻함을항거할수없고

그림한폭을여겨보는데짙은남색의정밀이사라진다.

심사는오봇의앞쪽을기다린다.

배불리먹이는늙은소가느린발걸음을나아가고

나무가흔들리고낙엽이기러기의꼬리를그린다.

동, 서, 남, 북 어떤 곳으로 가야 할까

비가앉은늙은구두를닦고햇빛아래쐬며

등잔밑의결정이충분히마음을위로할수있는데

모든것을잊고자신을데려가라.

아마내일나도떠날지도모른다.

003.jpg

《灯盏下的预想》

 

日子匆忙,一些温暖无法抗拒

端详一幅画:湛蓝下的静谧,归去

沉思,等待阿伯的前方

喂饱的老牛,醉入迟缓的步伐

老树摇曳,落叶圈出大雁的尾巴

东、西、南、北,猜想一种远去

擦干那双落满雨的老皮鞋,晒满阳光

灯盏下的决定,足以安抚内心

忘却一切,带走自己

或许,明天我也要出发。

03.jpg

마문수, 회족, 1993년 중국 청해성에서 태어나고 지금 베이징에서 산다. 시, 소설, 예술 평론을 쓴다. 노신 문학원 제28기 소수 민족문학 창작반 학원, 청해성작협회회원이다. 작품은 시집<설상 메아리>, 장편소설<무가성상> 등 있는데 권위 전집 10여 개로 당선되었고 어떤 작품은 영어, 러시아어, 프랑스어, 일본어, 위구르어, 티베트어로 반역되었다.

马文秀,回族,1993年生于中国青海省,现居北京。写诗歌、小说、艺术评论。鲁迅文学院第二十八期少数民族文学创作班学员、青海省作家协会会员,著有诗集《雪域回声》,长篇小说《暮歌成殇》等,作品入选十余种权威合集,部分作品被翻译成英语、俄语、法语、日语、维吾尔语、藏语等多种语言。

 

你可能也喜欢这些

推荐

#第三方统计代码(模版变量)